sub
HOME > 산후조리·통유·다이어트 > 산후 후유증 치료
산후후유증 치료
서양의학의 산후치료는 출산시 이완된 자궁이 원래대로 회복할 수 있도록 자궁 수축제를 투여하고 항생제를 처방해 2차 감염을 최소화하면서 수술로 상처 부위를 봉합해 주는 것이다. 산모가 흔히 경험하는 부종이나 요통, 산후 비만, 산후 빈혈 등에 대해서는 한방치료가 해야 할 부분이다.
병원에서 진단을 받아도 뚜렷한 이상은 없이 등이 시리고 허리와 어깨가 결리고 손목이 저린 증상이 계속된다. 이를 ‘산후풍’이라 한다.

임신 중에 근육과 관절이 이완되는데 출산 후 관절이 회복되기 전에 찬물이나 찬바람 등 차가운 기운에 노출되거나 일을 시작하여 근육, 관절에 신진대사가 원활하지 않아 어혈(나쁜 피가 몸 안에 뭉쳐 있는 현상)이 생기면 그 부분이 쑤시거나 결린다. 보통 어깨, 등, 손목, 엉치 등에 통증이 오며 경우에 따라서는 발바닥에 통증을 느끼기도 한다. 이들 부위는 어혈이 생기기 쉬운 곳이며 동시에 육아나 가사로 부담이 많이 가는 부위이기도 하다. 산후 후유증은 우울증과 연관되어 나타나지도 한다. 즉 첫 출산일 경우, 원하는 성별의 아이를 낳지 못한 경우, 부부 사이에 갈등이 있을 경우, 엄마 자신이 아이의 건강이나 육아 때문에 과도한 스트레스를 받을 경우 등 산모가 우울할 때 몸 여기저기가 쑤시는 증상을 나타낸다. 그러나 역시 이 경우에도 구조적인 이상은 없는 상태이므로 병원에 가면 신경성 질환으로 진단되는 것이 일반적이다.

산후 후유증은 오래 묵을수록 치료에도 많은 시간이 걸리므로 초기에 치료하는 것이 좋다.
침이나 뜸, 때로는 부항이나 외치요법 등을 병행하면 훨씬 빠른 효과를 나타낸다.
중절수술 후에도 다음과 같이 조리한다.

염색체 이상으로 조기에 자연 유산되거나 산모의 보호를 위해 부득이하게 유산을 시킬 경우에는 인공적인 소파수술을 하게 된다. 임신 4개월을 넘어서면 자궁구를 인위적으로 5~6㎝ 정도 열고 수술해야 하므로 산모도 분만할 때처럼 힘이 들고 그만큼 위험도도 높아진다. 인공중절수술은 몸에도 무리가 가고 심리적인 스트레스를 많이 받지만 겉으로 드러나는 증상이 출산과 달리 크질 않아 그냥 별다른 조리 없이 넘어가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인공중절수술 후에도 출산한 것과 같이 몸조리를 잘해 줘야 다음 임신에 영향을 주지 않고, 40대 이후 만성질환을 줄일 수 있다.

중절수술도 출산과 똑같은 후유증을 주므로 몸을 보하는 치료를 해주는 것이 좋다. 자궁 수축과 염증 제거, 어혈, 오로 청소를 위한 처방을 5일 정도 복용하고, 인위적으로 균형이 깨진 호르몬의 상태를 조정하기 위해 음혈(陰血)을 보충하는 처방을 10일 정도 복용한다. 마지막으로 10일 동안은 기혈을 보해 주는 보약을 먹도록 한다. 수술 후 첫 월경이 시작되기 전에 미리 보해주는 것이 앞으로 다시 임신을 해서도 후유증이 적다.
.